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밤을 기다리는 해바라기 [재입고]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밤을 기다리는 해바라기 [재입고]
판매가 40,000원
적립금

무통장 입금 결제1,200원 (3%)

휴대폰 결제400원 (1%)

실시간 계좌 이체1,200원 (3%)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밤을 기다리는 해바라기 [재입고]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BUY IT NOW ADD TO CART SOLD OUT

품절상품

WISH LIST

RECOMMENDED PRODUCT

이 상품을 구매한 분들은 아래 상품도 함께 구매하셨습니다.

밤을 기다리는 해바라기(1982)

 

감독 : 엄종선.

출연 : 강주희.임동진.오미연.

출시사(비디오) : 삼화.1983.1.17.

상영시간 : 103분.

개봉 : 서울 중앙극장. 부산 부영극장-1982년.

588이라는 생존의 이방지대 근처에 교회가 있고 병원의 시체안치실이 있다. 이 특이한 삶의 무대에 월남전에서 돌아온 김상사가 이곳에 터를 잡고 삶의 근원에 대해 고민한다. 또한 성당의 신 수녀도 고뇌를 하나님께 기구하는 것만이 구원의 길이라 생각한다. 김상사는 같은 집에서 밥장사를 하는 또리라는 산전수전 다겪고 거칠은 여자때문에 괴로움을 당한다. 그러던 어느날 김상사의 처가 연탄까스로 죽게 되자 비로소 또리의 진실이 노출된다. 또리는 김상사를 사랑한 것이다. 너무 삶에 지친 또리는 관념적인 종교보다는 따뜻한 가슴을 지닌 김상사를 구원자로 생각하게 된것이다. 김상사와 또리는 관계를 맺게되고 또리는 정신적인 안식과 평화를 찾는다. 그러던 어느날 과거의 남자 개코에 의해 쓰러진다. 비로소 또리를 사랑했음을 느낀 김상사는 뜨거운 눈물로 시체 안치실의 염쟁이처럼 그녀의 알몸을 스스로 염한다.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